[Book Story] 철학카페에서 문학읽기 – 김용규 (웅진지식하우스)

철학은 언제나 현재를 근거한다.
과거의 나와 미래의 나는 늘 연결되어 있지만,
철학에서 말하는 나는 ‘현재의 나’ 이다.
현재를 이루는 많은 부분이 과거로 부터 왔고,
오늘의 나는 미래의 나를 만들어낸다는 시간의 흐름 속에
과연 나는 얼마나 ‘현재’를 살고 있는지에 대해 고민한다.
 
살면서 현재를 고민하지 않는 사람들.
 언제나 미래를 바라보며 나은 미래를 계획하지만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사람들.
지금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고 쉽게 포기하는 사람들.
나 역시 다르지 않다.

(*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