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Story] 여자, 거침없이 떠나라 – 남인숙 (랜덤하우스)


『여자의 모든 인생은 20대에 결정된다』의 저자 남인숙 님의 신간이 나왔다.
워낙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천부적인 소질이 있는 작가여서 기대를 조금 했다.
 
‘떠난다’ 는 것은 여자들에게 상당한 부담일 수 있다.
특히나 관계를 중시하는 여자들의 성향에서 익숙해진 것들을 떠나 새로운 것을 찾는다는 것이 굉장한 모험이다.
물론 아닌 사람들도 있겠지만, ‘도전’ 이나 ‘시작’ 자체가 두려움의 대상일 수도 있고, 
항상 그 시작에서 주춤대는 것도 여자들의 습성인 것 같기도 하다.
요즘은 직장생활에서도 몇번을 옮겼느냐가 능력의 또 다른 척도로 여겨지고 있기도 한 점을 생각해볼 때,
‘떠남’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 
물론 질적으로 떨어지는 경우도 없지 않지만,
어쨌든 ‘끊어낼 수 있는’ 용기와 ‘시작할 수 있는’ 용기에는 박수를 보내야한 다는 생각이다.
 
최근에 새롭게 환경을 바꾼 나로서는 이런 얘기가 약간 와닿지 않기도 하지만,
어쨋든 사회 생활을 하면서 항상 마음에 두고 있어야 하는 Theme 임에는 틀림없다.
 
이 책은 멘토-멘티 관계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점점 느끼는 것 중에 하나가
정말 내 마음을 터 놓을 수 있는 ‘멘토’를 만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 가 하는 부분이다.
멘토링 붐 (Mentoring Boom)이라 할 정도로 많이 퍼지긴 했지만,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나부터도 내 멘토를 찾지 못했으니 말이다. 
회사에서 무작정 부서 상사를 멘토로 지정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게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멘토링의 의미조차 모르는 사람들에게 멘토의 Role이 주어지면.. 잘할 수 있을까?
그런 교육부터 선행되야할 것인데, 그런데 돈을 쓸 회사는 얼마나 되며, 개인은 있기나 할까. 

그래서 나는 주인공이 살짝 부러웠다.
요즘 들어 ‘질투는 나의 힘’ 이라는 생각이 종종 든다.
나를 자극하기에 ‘질투’만큼 좋은 건 없다. 적어도 나에게는.
나를 흔들어놓을 만큼 자극적인 상대를 만난다는 것 또한 행운이 아닐까.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나를 성장시킬 수 있는 상대가 나타나면,
목표를 정하고 그 목표를 향해 떠나보는 것..  그것이 시작이 될 것이다! 





(*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
출처: http://blog.naver.com/happyfunky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