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Story] 냉장고에서 연애를 꺼내다 – 박주영 (문학동네)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여러가지 생각들이 들었는데, 
읽고나니 정리하기가 쉽지 않다. 
  
서른 즈음의 여자들이 겪는 사랑에 관한, 결혼에 관한, 
연애에 관한 이야기들을 음식과 절묘하게 빗대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주인공의 외모를 가늠하기 힘들고, 
캐릭터상 내가 봐 왔던 그 어떤 소설의 주인공보다 형편없는 것 같지만, 
그게 주인공 자신이 보는 그녀의 모습일테니, 자기 자신에게 냉정한 나랑 비슷한 것 같기도 하다. 
  
3년 사귄 남자친구와의 이별, 친구같던 어린시절 친구와의 만남. 
어쩐지 진부한 것 같지만, 우리 주변에서는 맞선이나 소개팅보다는 그런 류의 만남들이 더 많지 않은가. 
사랑의 기준이, 연애의 기준, 결혼의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기에 어느 것이 옳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종이에 번호를 매겨가며 쓰듯이 딱딱 떨어지는 기준들이면 얼마나 명쾌할까마는, 
이럴 땐 항상 머리와 가슴과 입이 따로 논다.  
적절한 단어들 표현이 안되는 애매한 기준들. 
  
결혼이라는 것은 다된 밥들의 만남이 아니다.  
내가 아무리 다된 밥이어도 김치가 있어야 제 맛을 알 수 있다.  
그렇게 잘났으면 혼자 살아도 될 것을, 우리는 모두 부족함이 있으니 그 부족함을 채워줄 누군가가 필요하다. 
힘겨운 이 세상,  단 하나의 내 편 만들기.. 다시금 내 연애에 대해 생각해본다. 
 


(*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

출처: http://blog.naver.com/happyfunky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