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Story] 사랑을 찾아 돌아오다 – 기욤 뮈소(밝은세상)

꽤 유명한 소설을 많이 낸 작가인데도 기욤뮈소의 작품은 처음 읽었다.

제목만 봐서는 ‘어디까지 서정적일 것인가’ 를 고민하게 만들었었는데,
아.. 다 읽고 난 지금은 아직도 이게 꿈인지 현실인 지 얼떨떨하다.
어느 영화에서 봤던 것처럼 같은 하루가 반복되는 것을
그것도 끔찍한 사건들이 줄줄이 일어나는 것을 막아보겠다고 안간 힘을 쓰는 주인공.
처음엔 너무 놀랐고, 그 다음엔 이건 사실인가 했고, 마지막엔 아 결국 해피앤딩인가 했다.
 
결국 이 책에서 하고 싶은 얘기는 무엇인가?
인간의 운명이 어떻고 그 운명을 개척하느냐 안주하느냐의 문제는
우리가 죽을 때까지 풀어나가야하는 중대한 문제는 아니라는 얘기같다.
물론 일어난 일들에 대해 곱씹어 볼수록 후회도 있고 다른 경우의 수를 생각하게 되겠지만, 되돌릴 수는 없다. 그러니 후회는 하지 말아야 하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신중해야 한다.
 
책을 읽으면서 떠나지 않았던 생각은,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그 변화는 결국 자기 자신에게서 기인한다는 것.
그것을 나 아닌 다른 사람이 바꾸려하는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
말하는 것과 행동하는 것이 다르다고 해도
그것을 비난할 자격은 그 누구에게도 없지 않은가.
결국 그 누구도 본질적으로 정직하지는 않으니까 말이다.
 
갈수록 복잡하고 위험한 세상에 살고 있는 나는, 과연 어떻게 살아가야할 것인가.
책에서도 나오지만,
나 혼자 잘한다고 내가 원하는대로 이루어지지는 않는다. 자기만족만 있을 뿐.
그래서 삶이 위험하고 예측하기 힘들다고들 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래도 운명이 어떻다는 둥, 그런 얘기를 떠들어대면서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뭐라도 해야하는 것이 우리 의 삶의 이유 아닐까. 






(*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

출처: http://blog.naver.com/happyfunky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